햄스터 가젯

외부링크

블로그 '에스테의 호숫가'
ティルリオンの島
개인홈 웹박수보내기
스크롤

마비노기 실시간 아바타
하프 - 헤나이스

visitor stats


논스톱(2014) review


평점은 별 다섯 중 별 다섯!


완전 추천하는 팝콘 영화. 러닝타임내내 지루한 줄도 모르고 봤다.
비행기라는 제한된 공간과 제한된 정보 만으로 범인과 다음 목표(?)등을 계속 추리하고 추적해야하는데 완급조절이 너무 잘 되어 있어서 긴장했다가 빵터졌다가를 반복했음. 완전 재미있었다!!

스토리 한줄 요약...은 스포일러 포함해서 I don't know who you are. But I'll find you and I'll kill you. 로 요약되겠다.
.......아니 진짜 농담아니고 협박 메시지 뜨는 순간부터 테이큰의 저 명대사가 떠올랐는데........그리고 그렇게 되었다.


범인의 의도도 딱 현대, 그것도 미국 사회에서 생길 법한 동기라서 끄덕끄덕. 영화 보면서 중간에 음...진짜 목적은 대충 이거 같은데?? 싶었는데 맞긴 했다. 그리고 그런 상황에서 언제나 한 팀이 되는 이상주의자와 현실주의자.(그리고 보통 막판에 서로 배신을 때리지.)


그나저나 저 사건 이후에.....승객들은 어떻게 비행기를 타고 또 가나??? 보는 내가 없던 비행공포증이 생길 거 같은데 말이지. PTSD 치료를 시급히 받아야할듯.




+그러고보니 승객 전원 무사랬는데...저기요, 중간에 범인 둘과 희생자 둘+ 기장은 잊혀진거?????

+저런 환경에서 실제로 비상착륙.....이 가능한가??? 착륙하다 불날 거 같.....은데;;;;;

+범인에게서 오는 협박 메시지를 자막으로 신박하게 처리했다. 꽤 좋았음.

+근데 그 핸드폰..?? 아냐 뭐지..여튼 리암 니슨이 들고다니는 그거 너무 눈에 띄지 않나......?? 죄다 스맡폰 들고 다니는 한국에 있다보니 저런 핸드폰(인지 뭔지;;)이 너무 튀어서 으음?? 싶었음.

+담배 저렇게 필 수 있는 건가요. 이건 진짜 궁금하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